FrankYim 2017.10.03 11:23 조회 수 124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한계’라는 것

1970년 세계 역도 선수권 대회를 앞두고 역도의 전성기를 맞았습니다. 그런데 역도 선수들에겐 절대 넘지 못하는 벽이 존재했습니다. 그 어떤 선수도 500파운드, 약 227kg의 무게를 넘지 못했고, 사람들은 인간이 들어 올릴 수 없는 무게라고 불렀습니다.

대회 당일, 우승 후보였던 '바실리 알렉세예프'가 결승에 올랐습니다. 그는 자신 있게 외치며 역기를 들어 올리는 데 성공했지만 사람들의 입에선 아쉬운 탄성이 터져 나왔습니다. 500파운드에 부담감을 느낀 알렉세예프 선수가 499파운드를 들어 올렸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갑자기 장내에 안내 방송이 울려 퍼졌습니다. 주최 측의 실수로, 역기의 무게가 잘못 측정되었고 알렉세예프 선수가 힘들게 들어 올린 역기는 501.5파운드라고 정정한 것입니다. 순식간에 장내에 환호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드디어 '인간의 한계'가 깨진 것입니다.

그리고 알렉세예프 선수 이후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인간의 한계'로 여겨졌던 500파운드를 들어 올린 사람이 그 해에만 6명이 나왔습니다.

이것이 바로 '한계'라는 단어의 무서운 힘입니다. 알렉세예프 선수 이전에 500파운드를 들어 올린 사람이 없었던 이유는 500파운드가 진짜 인간의 한계여서가 아닙니다. 그것이 한계라는 잘못된 믿음 때문에 사람들을 도전할 수 없도록 만든 것입니다.

'땡벌'이라고 불리는 '땅벌'은 큰 덩치에 비해 작은 날개를 가지고 있어 공기역학적으로 날 수 없다고 합니다. 그런데 땅벌은 신기하게도 잘 날아다닙니다. 자신의 한계를 날 수 없는 존재로 여기는 것이 아니라 당연히 날 수 있다고 강하게 믿었기 때문입니다.

세상이 정한 한계는 없습니다. 그저 한계라고 믿는 자기 자신과 사람들만이 있을 뿐입니다.

우리의 유일한 한계는 우리 스스로 마음으로 설정한 것들이다.

-나폴레온 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47 17/12/31 "스티브 잡스가 병상에서 남긴 인생 메시지" 임현근 2017.12.30 511
146 17/12/17 "하나님과 우리를 묶는 끈" 임현근 2017.12.19 322
145 17/12/10 "인내를 가르쳐 주십시오" 임현근 2017.12.11 393
144 17/12/03 "대림절에 대한 바른 이해" 임현근 2017.12.09 396
143 17/11/26 "농부의 배려심" 임현근 2017.11.30 438
142 17/11/12 "삶의 모범이라는 힘" 임현근 2017.11.21 501
141 17/11/05 "행복을 위한 삶의 팁" 임현근 2017.11.05 653
140 17/10/29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임현근 2017.10.31 766
139 17/10/22 "은혜를 베풀어 주옵소서" 임현근 2017.10.31 778
138 17/10/15 "믿음의 애국" 임현근 2017.10.31 780
137 17/10/08 "추수의 법칙" 임현근 2017.10.13 988
136 17/10/01 "심은 대로 거두는 법칙" 임현근 2017.10.03 1021
» 17/09/24 "한계’라는 것" 임현근 2017.10.03 1240
134 17/09/17 "그럴 땐, 이렇게 하십시오" 임현근 2017.09.23 1045
133 17/09/10 "하나님의 작품 앞에서" 임현근 2017.09.23 1083
132 17/09/03 "가장 훌륭한 삶을 산 사람은" 임현근 2017.09.11 1185
131 17/08/27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임현근 2017.09.11 1114
130 17/08/20 "생각이 힘이다" 임현근 2017.08.23 1443
129 17/08/13 "하나님께 가까이" 임현근 2017.08.23 1455
128 17/08/06 "꿀 차 한 잔의 값" 임현근 2017.08.11 159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Upcoming Events

  • mt
  • new
  • ks
  • prayer

말씀묵상/말씀듣기/찬양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