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그럴 땐, 이렇게 하십시오

예고 없이 찾아온 시련의 밤은, 우리에게 우선 멈춤입니다. 우리는 종종 잘 나가던 때(평탄하던)를 못 견디게 그리워합니다. 우리의 시간은 그때 멈추어 버린 듯 합니다. 그러나, 멈춤의 시간은 정지의 시간이 아니라, 정비의 시간입니다. 생각을 정비하고, 영혼을 돌아보고, 건강을 생각하고, 주변을 살피게 하고 하나님을 묵상하게 합니다.

자동차는 달려야 하지만 쉬임 없이 달리게 되면, 엔진과열로 큰 어려움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고속도로에는 곳곳에 휴게소가 있는 것입니다. 어떤 경우에도 그곳에서는 우선 멈추어야 합니다. 더 멀리 가기 위하여 잠깐 쉬어야 합니다. 더 오래 달리기 위하여 이 것 저 것 점검하고, 떨어진 기름을 보충해야 합니다.

이러므로, 고난으로 우리를 우선 멈추게 하심은 영혼의 정비와 은혜의 재 충전을 위하여 피할 수 없는 하나님의 배려입니다. 멈추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 막히지 않으면 생각나지 않을 일(죄)이 있습니다. 아프지 않으면 드리지 못할 기도가 있습니다. 빼앗기지 않았다면 감사치 못할 제목이 너무 많습니다. 잃지 않았다면 포기하지 못할 것들이 잃은 것보다 많았을 것입니다.

내게 아직도 남은 것이 있다면 이토록 사무치게 주를 의지하지는 못했을 것입니다. 우리는 너무 어리석어서 건강을 잃은 후에야, 지난날의 건강함이 주님의 축복이었음을 알고, 사람을 잃은 후에야, 그때의 사람이 주님의 사람이었음을 알고, 시간을 잃은 후에야, 시간이 생명임을 알고 믿음을 잃은 후에야, 믿음의 부자가 진정한 부자임을 알고 기도가 막힌 후에야, 기도의 열림이 놀라운 은혜였음을 알고 은혜가 바닥난 후에야, 그 은혜가 주께로부터 왔음을 알고 모든 것을 잃은 후에야, 모든 것이 하나님께 속한 것임을 알고 드러내놓고 자랑할만한 것이 하나도 없음을 당한 후에야, 나의 자랑이 오직 주님이었음을 알고 처절한 실패 후에야, 지난날의 성공이 주님의 작품이었음을 생각하게 됩니다.

내가 질병에 시달릴 때 그 질병은 나의 영혼을 치료합니다. 내가 사람에게 버림 받을 때(거절) 버림받은 상처는 내 영혼을 소생시킵니다. 내가 물질로 궁핍할 때 그 가난함은 나의 영혼을 부요케 만듭니다. 내가 외로워 눈물 흘릴 때 그 외로움은 나의 영혼을 주님께로 데려다 줍니다. 내가 실패의 밤을 지날 때 그 실패는 나를 믿음의 성공자로 바꾸어 줍니다.

많이 힘드신가요? 우선 멈추어 더 힘든 사람을 생각하십시요. 많이 아프신가요? 우선 멈추어 더 아픈 사람을 생각하십시요. 많이 궁핍하신가요? 우선 멈추어 절대 빈곤자들을 생각하십시요. 남편때문에, 아내 때문에, 자녀때문에 속상하신가요? 우선 멈추어, 이 땅에 매맞는 아내들...결식 아동들... 가출자녀들을 품고 오히려 중보하십시요.

자~ 오늘은 우선 멈춘김에... 하나님만 생각하십시다. 더 힘든 사람들을 생각하십시다. 더 아픈 사람들을 생각하십시다. 더 외로운 사람들을 생각하십시다. 더 불쌍한 사람들을 생각하십시다. 그래도 안되면, 나 때문에 억울하게 살 찢고 피 흘리신 주님을 생각하십시다. 주님의 고통 앞에만 서면 우리의 불평과 힘듦은 오히려 사치입니다.

오늘.. 지금 필요한, 일용할 은혜와 새 힘을 구하십시요. 그 은혜가 족하며 그 은혜면 지금의 시련을 이기는 일에 쓰고도 남을 정도로 충분한 은혜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41 17/11/05 "행복을 위한 삶의 팁" 임현근 2017.11.05 374
140 17/10/29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임현근 2017.10.31 452
139 17/10/22 "은혜를 베풀어 주옵소서" 임현근 2017.10.31 476
138 17/10/15 "믿음의 애국" 임현근 2017.10.31 471
137 17/10/08 "추수의 법칙" 임현근 2017.10.13 581
136 17/10/01 "심은 대로 거두는 법칙" 임현근 2017.10.03 500
135 17/09/24 "한계’라는 것" 임현근 2017.10.03 604
» 17/09/17 "그럴 땐, 이렇게 하십시오" 임현근 2017.09.23 570
133 17/09/10 "하나님의 작품 앞에서" 임현근 2017.09.23 561
132 17/09/03 "가장 훌륭한 삶을 산 사람은" 임현근 2017.09.11 642
131 17/08/27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임현근 2017.09.11 605
130 17/08/20 "생각이 힘이다" 임현근 2017.08.23 1114
129 17/08/13 "하나님께 가까이" 임현근 2017.08.23 1126
128 17/08/06 "꿀 차 한 잔의 값" 임현근 2017.08.11 1292
127 17/07/30 "급난지붕(急難之朋) 2" 임현근 2017.08.07 1167
126 17/07/23 "급난지붕(急難之朋) 1" 임현근 2017.08.07 1338
125 17/07/16 "차원이 다른 죄" 임현근 2017.08.07 1379
124 17/07/09 "뛰어봤자 벼룩이라도 벼룩은 뛰어야 한다" 임현근 2017.07.12 1218
123 17/07/02 "행복은 가꾸어 가는 마음의 나무입니다." 임현근 2017.07.06 1399
122 17/06/25 "쓸모 있는 사람" 임현근 2017.06.27 155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Upcoming Events

  • mt
  • new
  • ks
  • prayer

말씀묵상/말씀듣기/찬양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