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kYim 2017.09.23 20:34 조회 수 56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하나님의 작품 앞에서

1923년 시카고의 에지와트 비치호텔에서 미국 최대 부호 9명이 자리를 같이 했을 때, 언론에서는 『20세기의 신화』라고 대서특필했습니다. 그러나 25년 후인 1948년에 그들 중 한 명은 미치고, 셋은 파산하고, 둘은 출옥 후 패인이 되었고, 셋은 자살했습니다. 왜 그렇게 되었을까? 돈을 인생의 목표로 삼았기 때문입니다. 인간이 올바른 목적을 상실하고 어리석게 살아가면 나침반 잃은 배와 같습니다. 나침반을 잃으면 목적하는 항구는커녕, 그 배의 결과는 파선이고 침몰이며 죽음입니다.

인간의 삶의 목적은 주의 이름을 온 땅에서 정말 아름다우심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것이 사명이고, 살아가는 이유입니다.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은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다윗은 참으로 어린아이 같이 순수한 사람입니다. 시편8편에서 보면 다윗은 감탄사를 연발하며 하나님이 창조하신 세계를 보면서 정말 멋있고 아름답다고 감탄하고 있습니다.

사탄은 우리들이 주님의 세계를 보고 살면서도 그 사랑과 은혜와 축복을 느끼지 못하도록 합니다. 바쁘게 만들고, 짜증나게 하고, 염려하며 낙심하게 합니다. 이런 유혹에 넘어가지 않아야 합니다.

다윗은 우주를 바라보면서도 감탄하고 있습니다. 다윗의 시는 체험과 경험에서 나온 것입니다. 그는 외롭게 양을 치면서 밤하늘에 영롱히 빛나는 달과 별빛을 보았습니다. 은하수의 강을 보았을 것이고, 힘차게 떠오르는 아침 해를 보았고, 한 낮의 강렬한 태양을 보았으며, 저녁노을을 보면서 하나님이 지으신 대자연을 보면서 저절로 머리가 숙여졌을 것입니다. 대자연의 신비를 깨달은 사람은 하나님의 작품 앞에 초라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는 것입니다. 신앙인은 어린아이처럼 감탄사를 연발하며 감동 있는 신앙생활을 통하여 기쁨이 넘치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4절에서 ‘사람이 무엇이관대’라는 이 말속에는 하나님께서 결코 사람에게 그렇게 관심을 둘 대상이 아니라는 뜻이 담겨있습니다. 그런데도 사람에게 특별한 관심을 두고 계시니 이상하다는 말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생각한다는 것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말입니다. 하나님이 얼마나 죄인된 우리를 사랑하시고 생각하셨던지 자신이 죽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그 하나님 당신의 죽음의 자리가 바로 갈보리 십자가입니다. 하나님은 이토록 우리를 생각하고 계시는데 우리는 하나님을 얼마나 생각하고 있습니까?

그리고 하나님은 우리의 인격을 최대한 존중해 주시는 분이십니다. 그의 대화의 파트너로 우리를 인정해 주십니다. 영화와 존귀로 관을 씌우셨습니다. 영적으로는 사람만이 하나님과 교제할 수 있다는 존재로 만드셨습니다. 어느 피조물에도 없는 하나님의 형상을 사람만이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왜 사람을 이러한 영화로운 존재로 삼으신 이유는 “주의 손으로 만드신 모든 것을 다스리는 그 임무를 주시기 위해 이런 특별한 존재로 창조 하셨던 것입니다(6-8). 놀라운 일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창조의 모든 걸작품을 인간에게 확실하게 맡기신 것입니다(창1:28).

다윗같이 순수한 신앙인으로 하나님을 경외하고, 주어진 삶을 살아가심으로 감격이 넘치는 아름답고 복된 생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41 17/11/05 "행복을 위한 삶의 팁" 임현근 2017.11.05 375
140 17/10/29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임현근 2017.10.31 453
139 17/10/22 "은혜를 베풀어 주옵소서" 임현근 2017.10.31 477
138 17/10/15 "믿음의 애국" 임현근 2017.10.31 472
137 17/10/08 "추수의 법칙" 임현근 2017.10.13 582
136 17/10/01 "심은 대로 거두는 법칙" 임현근 2017.10.03 501
135 17/09/24 "한계’라는 것" 임현근 2017.10.03 604
134 17/09/17 "그럴 땐, 이렇게 하십시오" 임현근 2017.09.23 570
» 17/09/10 "하나님의 작품 앞에서" 임현근 2017.09.23 562
132 17/09/03 "가장 훌륭한 삶을 산 사람은" 임현근 2017.09.11 643
131 17/08/27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임현근 2017.09.11 606
130 17/08/20 "생각이 힘이다" 임현근 2017.08.23 1114
129 17/08/13 "하나님께 가까이" 임현근 2017.08.23 1126
128 17/08/06 "꿀 차 한 잔의 값" 임현근 2017.08.11 1293
127 17/07/30 "급난지붕(急難之朋) 2" 임현근 2017.08.07 1168
126 17/07/23 "급난지붕(急難之朋) 1" 임현근 2017.08.07 1339
125 17/07/16 "차원이 다른 죄" 임현근 2017.08.07 1380
124 17/07/09 "뛰어봤자 벼룩이라도 벼룩은 뛰어야 한다" 임현근 2017.07.12 1218
123 17/07/02 "행복은 가꾸어 가는 마음의 나무입니다." 임현근 2017.07.06 1400
122 17/06/25 "쓸모 있는 사람" 임현근 2017.06.27 155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Upcoming Events

  • mt
  • new
  • ks
  • prayer

말씀묵상/말씀듣기/찬양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