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kYim 2017.08.07 18:46 조회 수 116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급난지붕(急難之朋) 2 -

 

옛날에 한 부자가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아들이 하나 있었죠. 아들은 친구들과 놀기를 좋아하며 날만 새면 밖으로 나가곤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친구들을 대접하느라 돈을 낭비하는 것을 예사로 알았습니다.

아들의 행동을 못마땅하게 여긴 아버지가 어느날 아들을 보고 타일렀습니다. “얘야, 너도 이제 집안일을 돌 볼 생각을 하거라. 어째서 날이면 날마다 밖으로만 돌아다닌단 말이냐?” “아버지, 제가 나가고 싶어서 나가는 것이 아닙니다. 여러 친구들이 모두 제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어요. 여러 친구들에게 환영을 받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닙니다. 아버지.”

그건 그렇지, 하지만 친구가 많다고 해서 무조건 좋아할 일은 아니다. 웃는 얼굴로 어울리는 친구는 많아도 마음을 열 수 있는 진정한 친구는 드문 법이니까,

혹시 네 친구들이 너를 좋아하는 것은 너에게 받는 것에 재미를 들여서 그러는 것은 아니냐?” “아버지는 제가 아직 어린애인 줄 아시는군요. 제 친구들은 모두 진실한 친구들입니다.” “그렇다면 네가 친구를 사귐에 참으로 성공했는지 아닌지를 이 애비가 시험해 보아도 되겠느냐?” “아이 참, 아버지! 아버지는 평소에 친구가 많지 않으셔서 저희들의 우정을 이해하실 수가 없으신 거예요. 하지만 좋습니다. 이 기회에 저희 친구들이 저를 얼마나 좋아하는지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래 그럼 오늘 밤 내가 시키는 대로 해야 한다.”

이렇게 약속한 아버지는 그날 밤 돼지 한 마리를 잡아서 거적에 쌌습니다.

그리고 지게에 지게하고 맨 먼저 아들과 가장 친하다는 친구의 집으로 향했습니다. 아들은 친구 집의 대문을 두드렸습니다. “이보게 실은 내가 조금 전에 실수를 하여 사람을 죽였네. 그래서 여기 시체를 가지고 왔네. 아무도 본 사람이 없으니 어떻게 좀 도와주게.” “뭐라고! 시체를 가지고 왔다고? 나는 그런 일에 관여하고 싶지 않으니 내 집에서 냉큼 사라지게.” 아들은 이렇게 가까운 친구의 집을 연달아 찾아가 사정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모두 다 냉정하게 거절만 당한 것입니다.

, 이번에는 내 친구를 찾아가 보기로 하자.” 두 사람은 아버지의 친구를 찾아 갔습니다. 사정을 이야기 하자 아버지의 친구는 두 사람을 집안으로 안내 했습니다. “조금 있으면 날이 샐 것이네. 이 시체를 지금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은 위험한 일이야. 그러니 당분간 저 나무 밑에 내려놓고, 자네는 내 옷으로 갈아입게나. 그리고 수습책을 함께 생각해 보세.” 아버지의 친구는 거적에 쌓인 것을 번쩍 둘러메고 자기 집 안마당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때서야 아버지가 껄껄 웃으며 말씀하셨습니다. “친구여! 미안하네. 그 거적에 쌓인 것은 시체가 아니라 돼지 고기라네. 내가 돼지 한 마리를 잡아 왔네 그려!” “뭐야? 에이 짓궂은 친구 같으니!” “, 우리 돼지고기 안주해서 술이나 싫건 마시세!”

돌아오는 길에 아버지는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이제 알았을 것이다.

친구가 많은 것이 좋은 것이 아니요, 친구를 날마다 만나는 것도 좋은 일이 아니다. 형편이 좋을 때는 가까이 지내는 친구가 많으나 위급한 처지에 있을 때 도와주는 친구는 그리 많지 않은 법이니라. 그것은 참 된 우정을 나눈 자만이 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상식(相識)이 만천하(滿天下)하되 지심능기인(知心能幾人)?

서로 얼굴을 아는 사람은 온 세상에 많이 있으되 마음을 아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41 17/11/05 "행복을 위한 삶의 팁" 임현근 2017.11.05 375
140 17/10/29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임현근 2017.10.31 453
139 17/10/22 "은혜를 베풀어 주옵소서" 임현근 2017.10.31 477
138 17/10/15 "믿음의 애국" 임현근 2017.10.31 472
137 17/10/08 "추수의 법칙" 임현근 2017.10.13 581
136 17/10/01 "심은 대로 거두는 법칙" 임현근 2017.10.03 500
135 17/09/24 "한계’라는 것" 임현근 2017.10.03 604
134 17/09/17 "그럴 땐, 이렇게 하십시오" 임현근 2017.09.23 570
133 17/09/10 "하나님의 작품 앞에서" 임현근 2017.09.23 561
132 17/09/03 "가장 훌륭한 삶을 산 사람은" 임현근 2017.09.11 643
131 17/08/27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임현근 2017.09.11 605
130 17/08/20 "생각이 힘이다" 임현근 2017.08.23 1114
129 17/08/13 "하나님께 가까이" 임현근 2017.08.23 1126
128 17/08/06 "꿀 차 한 잔의 값" 임현근 2017.08.11 1292
» 17/07/30 "급난지붕(急難之朋) 2" 임현근 2017.08.07 1168
126 17/07/23 "급난지붕(急難之朋) 1" 임현근 2017.08.07 1339
125 17/07/16 "차원이 다른 죄" 임현근 2017.08.07 1380
124 17/07/09 "뛰어봤자 벼룩이라도 벼룩은 뛰어야 한다" 임현근 2017.07.12 1218
123 17/07/02 "행복은 가꾸어 가는 마음의 나무입니다." 임현근 2017.07.06 1400
122 17/06/25 "쓸모 있는 사람" 임현근 2017.06.27 155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Upcoming Events

  • mt
  • new
  • ks
  • prayer

말씀묵상/말씀듣기/찬양


  • Top